• HOME
  • 건강과 생활
  • 닥터인터뷰
닥터인터뷰
저체중, 누구에게 해당할까?

※동영상 재생시 화면을 클릭하면 멈춥니다. 전체화면은 화면 아래 버튼을 누르시고 취소시 "Esc" 버튼을 누르세요.

  • TWITTER
  • FACEBOOK

한국인 10명 중 6명이 하고 있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스스로 뚱뚱하다는 생각인데요
한국인의 과체중 인식비율은 세계 평균보다 10%높은 60%인 것으로 나타났고,
한국인 설문 응답자의 55%가 현재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날씬한 몸매가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정상체중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뚱뚱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체중감량이 필요하지 않은 사람들도 다이어트를 하는 현상도 자주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닌데도 외모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비만만큼이나 건강에 해롭습니다.


비만이 건강에 나쁘다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비만만큼이나 위험한 체중상태가 있습니다.
바로, 저체중입니다.


◆저체중의 비율

최근 통계에 따르면 한국 성인 여성의 저체중 비율이 매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요,
저체중은 불임처럼 여성에 특히 안 좋은 영향을 많이 미치기 때문에 각별한 신경을 쓰는 것이 필요합니다.


◆저체중, 누구에게 해당할까?

저체중의 기준은 BMI지수로 간편하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본인의 BMI지수를 계산해보고 산출지수가 18.5 미만에 해당된다면 저체중에 속하게 됩니다.


* 제작: 하이닥 미디어콘텐츠팀​

 

출처이미지




i강서TV(강서구청 방송국)가 게시한 해당 저작물은 저작권 및 초상권이 있는 것으로 공공누리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부서로 문의 바랍니다. (공보전산과 영상정보팀 T.02-2600-6647)
  • 현재글 |
  • . 저체중, 누구에게 해당할까?
    한국인 10명 중 6명이 하고 있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스스로 뚱뚱하다는 생각인데요한국인의 과체중 인식...

목록으로